‘2019 KBS 가요대축제’, 방탄소년단부터 송가인까지 전 세대 맞춤 라인업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트와이스, 레드벨벳 등 최정상 아이돌이 ‘2019 KBS 가요대축제’에 함께 한다.

‘2019 KBS 가요대축제’는 11일 1차 라인업에 이어 추가 라인업을 공개했다.

공개된 라인업에 따르면 방탄소년단, GOT7(갓세븐), ITZY(있지), 몬스타엑스, 트와이스, 뉴이스트, 레드벨벳, 세븐틴에 이어 NCT 127, NCT DREAM, 스트레이 키즈, 더보이즈, 투모로우바이투게더, 골든차일드, 마마무, 송가인, 아스트로, 에버글로우, 에이핑크, 엔플라잉, 여자친구, 오마이걸, 우주소녀, 청하 등이 출연한다.

월드 스타 방탄소년단부터 2019년 대세 아이콘으로 떠오른 송가인까지 총 24팀의 출연을 예고한 ‘2019 KBS 가요대축제’는 세대를 넘어선 초호화 라인업으로 시선을 모았다. 온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감동적인 무대부터 가요대축제만을 위한 K팝 스타들의 화려한 퍼포먼스로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할 예정이다.

‘2019 KBS 가요대축제’는 방송인 신동엽, 그룹 GOT7의 진영, 레드벨벳의 아이린 진행으로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오는 27일 저녁 7시 50분 KBS 2TV에서 생방송으로 확인할 수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