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니하니’ 최영수, 채연에 폭행 논란…제작진 “사실 아냐”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보니하니’ 유튜브 방송 캡처

개그맨 최영수가 EBS ‘보니하니’의 MC 채연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영상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보니하니 제작진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지만, 교육방송에서의 폭행 논란으로 시청자들의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

‘보니하니’ 제작진은 공식 인스타그램에 “어제 라이브 영상 관련해서 걱정하시는 분들이 많아 공지드립니다”며 “관련 논란은 전혀 사실이 아니니까 걱정 마세요”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더 이상의 추측과 오해는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0일 방송된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에서 MC 채연이 최영수(‘보니하니’의 당당맨)의 팔을 잡자, 최영수가 채연의 손길을 뿌리치며 그대로 주먹을 날리는듯한 동작이 그대로 방송됐다. 폭행 장면은 가려져 보이지 않았으나, 뒷걸음치는 채연의 당황한 표정과 오른손으로 왼쪽 어깨 부근을 감싸는 모습은 논란이 됐다.

‘보니하니’ 아이들이 보는 교육방송인만큼 이 영상을 순식간에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졌고, 성인 남성 개그맨이 미성년자인 채연을 때리는 것과 그것을 적나라하게 방송에 내보낸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보니하니’ 홈페이지에는 최영수의 사과와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쇄도 중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