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정원중 사건 이번주 검찰 송치… “유가족과 합의”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정원중/사진제공=아티스트컴퍼니

교통사고로 10대 오토바이 운전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배우 정원중(59) 사건이 유가족 합의로 마무리됐다.

경기 양평경찰서는 11일 “정원중과 10대 오토바이 운전자의 유가족이 합의를 마쳤다”며 “이번주 안에 기소의견으로 사건이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건은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만 적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원중은 지난 10월 22일 오후 7시 쯤 양평군 양평읍에 위치한 한 대형마트로 진입하기 위해 좌회전을 하던 중 반대편에서 직진하는 오토바이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 A군(17)이 크게 다쳐 양평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목숨을 잃었다. 사고 당시 정원중은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이후 정원중은 “사람이 죽었으니 백번 천번 잘못했다고 빌어야 할 일이다. 평생 마음의 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하 ‘사풀인풀’) 하차 의사를 전달했으나, 경찰 조사 과정 등을 거쳐 결국 하자하지 않기로 했다.

정원중은 ‘사풀인풀’에서 문태랑(윤박 분), 문해랑(조우리 분), 문파랑(류의현 분)의 아버지이자 경찰인 문준익 역으로 열연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