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의 이혼 겪은 방은희 “나를 가두는 삶이었다”…‘마이웨이’서 인생史 고백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마이웨이’ 방은희. /사진제공=TV조선

두 번의 이혼을 겪은 배우 방은희가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 이제는 자신의 삶을 온전히 찾고 싶다는 의지를 보인다.

11일 방송되는 ‘마이웨이’에는 30년 차 연기파 배우 방은희가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서울예대 연극과를 졸업하고 연극으로 연기 생활을 시작한 방은희는 1989년, 무려 20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영화 ‘장군의 아들’에 출연하며 정식으로 데뷔했다. ‘장군의 아들’에서 조연 화자 역을 맡으며 주목받은 그녀는 이후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에서 개성 강한 인물들을 주로 연기하며 대중에게 존재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2003년 첫 번째 이혼 후 생계를 이어가기 위해 이전까지 해온 강한 인상을 남기는 배역이 아닌 생활 연기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 방은희는 “드라마 ‘부모님전상서’에서 아주 작은 가사도우미 역할이었지만 생계를 위해 속상함을 감추고 제안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후에도 방은희는 허리 디스크와 화상 등 여러 악재 가운데서도 꾸준히 연기 활동을 이어왔다. 힘든 상황에서도 그가 쉬지 않고 연기를 해왔던 이유는 연기에 대한 열정뿐만 아니라 그에게 아들이라는 가장 소중한 존재가 있기 때문이었다. 이혼 후 방은희가 재혼을 결심했던 이유도 “아들에게 아빠가 필요할 것 같아서”였다고 한다.

하지만 그는 최근 10여 년의 두 번째 결혼생활을 정리했다. 전 남편과 서로 다른 생활로 외로웠지만 “두 번째 결혼이었기 때문에 행복한 모습만을 보여주고 싶었다. 그렇지만 스스로를 가두는 삶”이었다고 고백했다. 그가 이혼을 고민하고 있을 때도 아들은 “(나를 신경 쓰기보다) 엄마의 삶을 찾길 원한다고 말해줬다”며 아들에게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크고 작은 위기들을 겪으며 이제는 “나의 삶을 찾고 싶다”는 방은희. 자신을 위한 삶을 살아가기 위해 홀로서기를 시작한 그녀의 이야기는 11일 밤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