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우미’ 오마이걸 승희 “나 ‘강아지 똥’ 닮았어” 귀여움 폭발

[텐아시아=우빈 기자]

‘팔로우미12’ 오마이걸 승희 / 사진제공=티캐스트

그룹 오마이걸의 승희가 출장지인 대만에서 귀여움이 폭발하는 일상을 공개한다.

11일 방송되는 패션앤(FashionN) ‘팔로우미12’에서 승희가 대만 출장 24시간의 모습을 보여준다.

승희는 이렇게 좋은 숙소는 처음이라며 대만 숙소 소개와 함께 오마이걸 멤버들의 모습을 담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 하지만 노력이 무색하게 오마이걸 효정, 비니가 흥 가득한 댄스를 선보이고, 승희 본인은 시야 차단 헤어스타일링을 당해 웃음을 안겼다.

오마이걸 비니의 “저도 팔로우미 나가고 싶어요”라는 말에 승희는 카메라를 휙 돌리며 “저런 건 싹을 잘라야 돼 아주”라고 ‘팔로우미’에 대한 애정과 함께 웃음 포인트도 놓치지 않았다

스케줄이 끝난 후 돌아온 승희는 민낯의 내추럴한 모습으로 MC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매회 다양한 표정으로 레전드 짤을 남겨온 승희는 본인 닮은꼴로 ‘강아지 똥’을 꼽기도. “나 강아지 똥 닮았어. 개똥 언니(?)야 개똥 언니”라고 자신의 닮은꼴을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승희는 ‘MC의 게스트 초대석’이라며 오마이걸 유아를 초대했다. 인터뷰를 진행하던 승희는 유아에게 질문을 던져놓고 정작 본인은 비타민 음료를 단숨에 마셔 MC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