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 박연수, 데이트 중 “지아·지욱에게 얘기하고 나왔다” 울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박연수·정주천 데이트. /사진제공=MBN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 박연수가 셰프 정주천과의 데이트 도중 자녀인 지아·지욱이 엄마의 데이트 소식을 들었을 때 반응을 전하며 울컥한다.

11일 밤 11시 방송되는 ‘우다사’에는 배우 박연수와 셰프 정주천의 첫 번째 데이트 현장이 공개된다. 지난 2회 방송에서 박연수는 셰프 정주천(토니정)과 소개팅을 했고 정주천은 박연수의 이혼 경험과 자녀의 존재를 스스럼없이 받아들였다. 박연수는 연하남 정주천의 적극적인 대시에 다소 혼란스러워하기도 했다. 그는 고심 끝에 ‘애프터’에 응하며 정주천을 조금 더 알아가기로 했다.

정주천은 추운 날 데이트에 나선 박연수를 위해 직접 원두를 볶아 드립을 내린 커피를 대접하는 정성을 보인다. 목적지인 남이섬에 도착한 박연수는 짚라인 체험을 적극적으로 권하는 정주천을 위해 고소공포증이 있음에도 눈을 질끈 감고 짚라인에 탔다. 이어 두 사람은 남이섬 산책에 나섰고 “나 보고 싶지 않았냐”는 정주천의 돌직구 질문에 박연수는 알 수 없는 미소를 지었다.

정주천이 “지아·지욱에게 (데이트에) 온다고 이야기했냐”고 묻자 박연수는 “우리 사이엔 거짓이 없다. 오늘 야외 데이트를 간다고 솔직히 말했다”면서 두 아이의 각기 다른 반응을 전했다. 지아는 “잘해 엄마”라고 응원을 해줬는데 지욱은 “몇 시에 오냐”라며 같이 저녁식사를 할 수 있는지 물었다는 것. 아이들의 이야기를 언급하던 박연수는 잠시 눈가가 촉촉해졌다.

두 사람은 밀레니엄 시절 낙엽을 던지던 CF를 따라해 보고 싶다는 정주천의 제안에 따라 ‘패러디 사진 촬영’을 시도했다. 점점 커져가는 연출 욕심으로 낙엽을 던지는 강도가 점점 세지면서 두 사람의 몰골이 엉망진창으로 변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데이트는 두 사람이 글램핑을 하며 서로를 위해 음식을 해주는 것으로 마무리했다. 그러면서 둘은 더욱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누게 됐다.

제작진은 “정주천은 데이트 도중 ‘아줌마 본능’을 고백하는 박연수에게 ‘아줌마였냐. 너무 예쁘셔서 몰랐다’며 연하남의 매력을 드러내고, 시시때때로 지아·지욱의 안부와 아이들의 감정 상태를 체크하는 등 섬세한 면모를 보여 ‘우다사 메이트’들의 감탄을 유발했다”며 “자녀들의 허락 하에 데이트에 임한 박연수가 정주천에 대한 마음을 활짝 열게 됐을지 11일 방송을 지켜봐 달라”고 귀띔했다.

이날 방송에는 지난 4회 방송에서 첫 소개팅을 성공적으로 마친 모델 박영선과 박사 봉영식의 ‘중년남녀’ 애프터 현장과, 방송 최초로 고양이와 함께 하는 집을 공개한 호란의 일상이 펼쳐진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