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김희철, ‘요알못’의 ‘우주大환장’ 레시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맛남의 광장’ 스틸. /사진제공=SBS

SBS ‘맛남의 광장’에서 백종원, 김희철, 양세형, 김동준이 강릉의 특산물인 감자를 이용한 신메뉴를 내놓는다.

지난 5일 방송된 ‘맛남의 광장’은 시청률은 물론 실시간 검색어까지 장악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방송에 신메뉴 재료로 사용된 강릉 주문진항의 특산물 양미리와 홍게에 대한 관심도 뜨거웠다. 평소 쉽게 접하지 못했던 수산물인 양미리는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맛남의 광장’에서 백종원, 김희철, 양세형, 김동준은 양미리조림백반, 홍게라면에 이어 신메뉴로 장사를 이어간다.

본격적인 장사에 앞서 백종원은 멤버들에게 숙제를 내줬다. 일명 ‘못난이 감자’를 이용한 요리 메뉴를 개발하는 것. 못난이 감자는 맛은 똑같지만 모양이나 흠집으로 인해 상품성이 떨어지는 감자를 일컫는 말이다. 최근 식습관의 변화로 감자 수요가 감소한데다가 못난이 감자까지 늘어나 고민이라는 농민들을 위해 백종원 사단이 발 벗고 나선 것이다.

‘맛남의 광장’의 첫 숙제 검사에서 양세형은 수준급의 집 밥 레시피를, 김동준은 집에서 사용하던 와플 기계까지 챙겨와 이색 감자 요리를 선보였다.

결벽증 때문에 평소 집에서 절대 요리를 하지 않는 김희철은 과연 어떤 요리를 준비했을지 기대를 모은 가운데 그는 모두의 예상과 달리 모든 조미료까지 직접 챙겨오는 계획적인(?) 면모를 뽐냈다. 그러나 2% 부족한 그의 레시피가 공개되자 출연진은 물론 제작진까지 경악했다.

백종원의 말문을 막히게 한 김희철의 감자요리는 무엇일지 오는 12일 밤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