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2’ 이성경 “따뜻함 안고 가시길”…노력형 천재 의사로 변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 이성경. / 사진제공 = 삼화네트웍스

배우 이성경이 SBS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를 통해 3년 반 만에 의학드라마에 출연한다.

내년 1월 6일 첫 방송을 하는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는 지방의 허름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 2016년 시청자들에게 사랑 받았던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1’의 강은경 작가와 유인식 감독, 그리고 한석규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했다.

이성경은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에서 어린 시절부터 천재 소리를 들으며 주위의 칭찬과 기대 속에 엘리트로의 단계를 밟아온 흉부외과 펠로우 2년 차 차은재 역으로 나선다. 죽을 힘을 다해 노력한 끝에 흉부외과 보드를 따냈지만 뜻하지 않은 일로 방황의 시간을 보내게 된 인물. 이런 시기에 그는 돌담병원에서 인생 스승 김사부(한석규)를 만나게 돼 마음을 다잡게 된다.

공개된 사진 속 차은재는 수술실과 응급실, 학회장에서 각기 조금씩 다르지만 열혈 의사로서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수술실에서는 다부진 모습으로 수술에 집중하는 모습, 학회장에서는 안경까지 쓰고 강연을 들으려는 모습, 응급실에서는 주위 상황을 둘러보며 똑부러진 모습으로 각 상황에 대응하고 있다. 수술용 마스크를 써도 또랑또랑 눈빛만은 그대로. 반짝이는 금테 안경 뒤로도 맑은 눈동자를 보여준다. ‘닥터스’ 이후 의학드라마에 3년 반 만에 출연하는 이성경이 준비된 의사의 면모를 드러내면서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성경은 “이전에 많은 사랑을 받았던 ‘낭만닥터 김사부’라는 작품의 시즌2에서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라며 “선배님들께 열심히 배워서 누를 끼치지 않고 멋진 작품으로 완성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3년 동안 돌담병원을 기다리시다가 다시 방문해주시는 분들도, 이번에 새롭게 시즌2에 대해 알게 되신 분들도, 모두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를 통해 따뜻함을 안고 가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이성경으로 인해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 분위기와 느낌이 확연히 달라질 것”이라며 “이전과는 또 다른 차은재 역으로 연기 변신을 시도하게 될 이성경의 성장과 변화를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