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초점] ‘VIP’ 장나라, 스트레스 유발하는 ‘블랙다이아 등급’ 연기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VIP’ 방송 캡처

이 배우의 연기력을 고객 등급처럼 매겨본다면 ‘블랙 다이아몬드 등급’이다. SBS 월화드라마 ‘VIP’의 장나라다. 이 드라마는 백화점 고객 중 최상위 등급인 블랙 다이아몬드 등급 고객의 갖가지 요구사항을 해결하는 VIP전담팀 직원들의 이야기로, 장나라는 VIP전담팀 나정선 차장 역으로 열연하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VIP’에서 나정선은 ‘당신 팀에 당신 남편 여자가 있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람이 남편 박성준(이상윤 분)의 불륜녀이자 VIP전담팀의 부하 직원인 온유리(표예진 분)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앞서 나정선은 온유리를 향한 박성준의 마음이 단순히 동정이 아니라 사랑이라는 사실을 알았다. 익명의 문자 제보자 정체까지 알게 되면서 2연타를 맞은 셈. 방송 말미엔 충격에 휩싸인 나정선이 온유리를 만나 그의 뺨을 때리는 모습이 예고됐다.

이 드라마에는 크게 두 줄기의 이야기가 있다. 하나는 보통 사람들은 알 수 없는 VVIP들이 사는 세상과 이들을 밀착 보필하는 전담팀 직원들의 이야기이고, 또 하나는 박성준의 불륜녀가 누구인지, 그리고 박성준이 불륜을 저지르고 있다는 사실을 나정선에게 누가 문자로 보냈는지다. 후자의 경우 그 인물이 온유리라는 사실이 밝혀졌으니 이제 나정선이 복수를 어떤 방식으로 해나갈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두 줄기의 이야기를 유연하게 이어주는 데는 나정선이라는 인물이 있다. 장나라는 어느 한 쪽으로 쏠리지 않게 하고 적절한 긴장감이 계속해서 이어지도록 이야기 전개의 중심축을 잡아주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다른 캐릭터들의 서사도 함께 쌓이면서 이야기가 더 다채로워지고 있지만 극을 이끌고 나가는 힘이 가장 큰 배우는 단연 장나라다.

장나라의 캐릭터 이입도는 소름이 끼칠 정도다. 박성준이 온유리를 진심으로, 심지어 여전히 사랑하고 있다는 사실을 나정선이 알았을 때, 장나라는 동공마저 떨리는 연기를 선보였다. 냉철하고 이성적이고 논리적인 엘리트 나정선이라는 캐릭터에 맞게 장나라는 감정의 표출과 절제 사이에서 적절한 온도를 찾아내고 있다. 감정의 강약과 완급 조절이 탁월하다. 목소리, 눈빛, 몸짓까지 어느 하나 과하거나 부족하게 쓰지 않는다.

시청자들은 드라마로 빨려들게 하는 장나라의 연기에 ‘스트레스’를 받을 지경이다. 시청자들은 “이렇게 화나면서 보는 드라마는 처음” “보는 내내 화를 부른다” “울화통 터져서 죽겠다” “욕하면서 봤다” “스트레스 쌓인다” “다음 주에는 사이다 장면 좀 나오길” 등의 댓글을 남겼다.

시청자들이 이 같이 울분을 터트리는 이유는 나정선이 바람 난 남편과 불륜녀에게 제대로 응징하지 못해서다. 나정선이 온유리의 아버지인 부사장에게 둘의 불륜 관계를 폭로했지만 나정선에게 돌아온 건 지방 지점 발령이라는 좌천성 인사였다. “잃을 게 없어 무서울 게 없다”는 나정선의 선전포고에 부사장이 이 인사발령을 취소하긴 했지만 말이다. 또한 손이 발이 되도록 빌어도 모자란 박성준이 적반하장으로 이혼을 요구하고 인면수심으로 온유리를 향한 마음을 나정선에게 털어놓는 뻔뻔한 태도는 분노를 자아낸다. 이 같은 상황에 놓인 나정선이라는 인물에 장나라가 시청자를 얼마나 몰입하게 했는지를 방증하는 게 시청자들의 반응이다.

장나라는 이외에도 아이를 유산한 엄마, 성폭력을 당한 여직원을 따뜻하게 감싸주는 회사 동료, VVIP들의 말도 안 되는 요구마저 능수능란하게 처리해버리는 워너비 상사 등 캐릭터의 다채로운 면면을 보여주고 있다.

장나라가 이전 작품들에서 연기했던 인물들에는 기본적으로 발랄함과 귀여움이 깔려있었다. 비교적 최근작인 ‘고백부부’(2017)와 ‘황후의 품격’(2018)만 봐도 그렇다. 하지만 이번 ‘VIP’에서 장나라는 이전에 그가 연기했던 캐릭터를 모두 잊게 만든다. 우아하고 차분하고 세련된 이미지의 캐릭터만 연기해온 듯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다.

격변하는 나정선의 감정 선을 일체의 튕김 없이 온전히 따라가고 있는 장나라. 시청자들에게 쌓인 스트레스를 장나라가 어떤 미친 연기력으로 해소시켜줄지 기다려진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