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빈, 4중 추돌 교통사고 후 “두 다리를 잃을 뻔 하고 나서야 가족의 소중함 더 깨달았다”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행복한아침’ 박현빈

트로트 가수 박현빈이 데뷔 이후부터 두 다리를 잃을 뻔한 교통사고까지 파란만장했던 인생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오는 11일 오전 8시에 방송되는 채널A ‘행복한 아침’을 통해서다.

2016년 4월 박현빈은 지방 스케줄을 위해 차량으로 이동 중 고속도로 4중 추돌사고를 당한 후 오른쪽 대퇴부 골절을 입어 두 번의 수술을 받았다.

이날 방송에서 박현빈은 “앞 차를 피하다가 길에 서 있던 화물차에 가까워졌다. 다치고 피를 흘리고 하는 모습을 저 는다 보고 있었다“며 아찔했던 사고 현장을 전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어 박현빈은 “다리를 잃었다고 생각해 구급차에 실려 다는 동안 걷게만 해달라고 계속 물어본 것 같다. 20, 30년 뒤라도 걸어도 되니 다시 설 수 있게 해달라고 간절히 빌었다”며 당시의 절박했던 심정을 말한다. 또한 박현빈의 어머니도 출연해 ”당시 아들의 전화를 받고 일단은 고비를 넘긴 것 같아 다행스러우면서도 마음을 졸였다“고 회상한다.

교통사고 이후 가족의 소중함을 절실하게 느꼈다는 박현빈 부부는 현재 조부모님, 부모님, 외삼촌 식구들까지 4대가 같은 아파트에 모여 살고 있다. 이날 방송을 통해 그 모습을 공개할 예정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