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정해인 “사람 냄새 나는 작품…나도 위로 받았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해인,시동

배우 정해인이 10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시동’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정해인이 에너지를 주는 따뜻한 작품을 하고 싶어 영화 ‘시동’에 출연했다고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시동’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최정열 감독과 배우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 최성은, 윤경호가 참석했다.

정해인은 돈을 벌기 위해 멋모르고 사채업자가 된 의욕 충만 반항아 상필 역을 맡았다. 그는 “철없는 10대 아이처럼 보이자는 데 연기의 중점을 뒀다. 그리고 거침없는 모습이 보여야하는 게 중요했다”고 밝혔다.

정해인은 “‘시동’을 처음 읽었을 때 사람 사는 냄새가 물씬 풍겼다”며 “따뜻한 에너지를 주는 작품이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작품을 하며) 많이 위로 받았고 감독님, 같이 고생한 많은 배우들에게 좋은 에너지를 받았다. 앞으로도 이렇게 성장해나가는, 관객들에게 에너지를 줄 수 있는 작품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시동’은 정체불명의 주방장 거석이형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이야기. 오는 18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