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문체부 장관 표창 영예…”한국 관광 활성화에 기여”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포스터 /사진제공= MBC플러스

MBC플러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가 ‘2019 한국 관광의 별’ 시상식에서 방송 부문 특별상을 수상했다.

10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2019 한국 관광의 별’ 시상식에서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가 한국 관광 활성화에 기여한 프로그램으로 선정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의 영예를 안았다.

‘2019 한국 관광의 별’ 시상식은 한국 관광 발전에 기여한 개인, 단체를 발굴하고 독려하는 시상식으로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2017년 첫 방송 이후 3년째 세계 각국에서 온 외국인들의 한국 여행기를 생생하게 담아내고 있다. 해외여행이 아닌 국내여행이라는 역발상 콘셉트와 외국인들 눈에 비친 한국이라는 신선한 구성, 한국을 사랑하는 알베르토 몬디와 김준현, 딘딘, 신아영의 진행으로 시청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앞서 ‘2017 세상을 밝게 만드는 사람들‘ 문화 분야 수상, ’2018 대한민국 퍼스트 브랜드‘ 여행 예능 프로그램 부문 대상, ’한국PD대상‘ 예능 작품상을 받은 바 있다.

신개념 국내 여행 리얼리티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