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유튜브 해킹 당했다…“추억까지 삭제당한 듯 마음 아파” (전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박서준

배우 박서준./사진=텐아시아DB

배우 박서준이 유뷰트 해킹 피해 사실을 밝혔다.

박서준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속사 어썸이엔티 공식 입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글에서 소속사 측은 박서준의 개인 유튜브 채널의 관리자 접근 차단 및 게시물 삭제 등의 해킹 피해를 입었다고 적었다.

이어 박서준은 “추억까지 삭제 당한 것 같아 마음이 아픕니다. 부디 2차 피해가 없길 바라며”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박서준은 2020년 방송 예정인 JTBC 새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 출연한다.

◆ 이하 박서준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어썸이엔티입니다.

9일 오전, 당사 소속 박서준씨의 개인 유튜브 채널에서 관리자 접근 차단 및 게시물 삭제 등 해킹된 것으로 보이는 활동이 감지되었습니다.

이에 유튜브 본사에 해킹 피해에 대한 복구와 조치를 즉시 요청하였습니다.

더불어 불안을 조성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사이버수사대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며 피해 사실에 대한 정확한 파악이 이루어질 때까지 ‘레코드박스(Record PARK’s)’ 채널 운영 중단을 알려드립니다.

박서준씨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과 채널 구독자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유감이며, 빠른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