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 자신감과 불안함 담았다…오늘(10일) 프로젝트 앨범 2막 음원 공개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CL(씨엘) / 사진제공=CL

가수 CL(씨엘)이 프로젝트 앨범 ‘사랑의 이름으로(In The Name Of Love)’의 새 음원을 발매하며 쉴틈없는 행보를 이어나간다.

CL은 10일 오후 6시 프로젝트 앨범 ‘사랑의 이름으로(In The Name Of Love)’의 ‘+안해180327+’와 ‘+투덜거려본다171115+’를 발매한다.

‘+안해180327+’와 ‘+투덜거려본다171115+’는 이번 프로젝트 앨범의 총 3막의 이야기 중 2막에 해당하는 곡들로, CL은 이 두 곡을 통해 CL만의 당당하고 직설적인 자신감부터 진솔한 내면의 불안함까지 상반된 감정들을 전한다.

‘+안해180327’는 “다 안 해/너 없이 나 원래 잘 해/얻다대고 지금 탓 해/그렇게 안 봤는데/너 진짜 치사해”등의 가사가 인상적이다. CL이 오랜 공백기 동안 숨겨왔던 분노 및 자신감 등의 감정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가수 씨엘의 ‘+안해180327+’와 ‘+투덜거려본다171115+’ 티저 / 사진제공=CL

또한 CL은 이와 같은 직설적이고 강렬한 가사 내용을 수화 퍼포먼스로 감성적으로 표현해 완성도 높은 뮤직비디오를 탄생시켰다. 앞서 발표된 신곡 ‘+DONE161201+’ 뮤직비디오가 CL의 ‘화려한 인맥 총출동’으로 화제를 모았다면, 이번 ‘+안해180327+’에는 해외 퍼포머들의 감각적이고 아름다운 수화가 담겨 보는 즐거움과 의미를 더했다.

또 다른 곡 ‘+투덜거려본다171115+’는 어쩔 수 없는 미래의 불안감에 투덜거리는 CL의 목소리가 담겨 귀를 기울이게 하는 곡이다. 늘 당당한 포스를 풍겨 ‘QUEEN’이라 불렸던 CL이 2NE1 해체 후 약 1년의 시간을 버티며 되뇌던 솔직한 속마음이 고스란히 드러나 있어, 팬들에게도 큰 울림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지금 나 잘 살고는 있는 걸까/끝이 난 왜 미리 두려운 걸까/이 모든 걸 감당할 수 있을까” 등의 가사에서 CL의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다.

추후 공개될 ‘+투덜거려본다171115+’ 뮤직비디오는 노래방 화면을 연상케 하는 영상으로 제작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전세계 팬들의 뜨거운 호응이 예상되고 있다.

CL의 프로젝트 앨범 ‘사랑의 이름으로(In The Name Of Love)’는 2016년 11월 25일 2NE1 해체부터 올해 11월 YG 엔터테인먼트를 떠나기까지 3년간 작성한 CL의 일기 형식의 앨범으로, 각 곡의 제목 뒤에 그 곡을 작업한 구체적 날짜가 함께 표기되어 눈길을 끈다.

지난 4일 발매된 ‘+처음으로170205+’, ‘+DONE161201+’ 두 곡은 전세계 팬들의 호평을 이끌어 냈으며, 특히 타이틀곡인 ‘+DONE161201+’의 경우 홍콩, 싱가포르, 태국, 대만, 필리핀, 말레이시아, 베트남, 사우디아라비아, 키르기스스탄 등 9개 국가의 아이튠즈 차트 1위를 휩쓰는 등 좋은 성적을 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