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최민환 母, 아들 부부 수상에 ‘울컥’…시상식 비하인드 공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살림남2’ 스틸컷./사진제공=KBS2

최민환의 수상에 그의 어머니가 울컥한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다.

올 한 해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아온 최민환, 율희 가족은 시청자들이 직접 뽑은 영광스러운 상을 수상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민환과 율희의 시상식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된다. 권상우, 비, 지진희 등 내로라하는 국내 톱스타들이 총출동한 화려한 시상식의 이모저모도 엿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시상식을 앞두고 무엇을 입고 가야할 지 고민하며 참석 전부터 들떠 있는 율희와 달리 최민환은 평소처럼 여유롭고 담담한 태도를 유지한다. 그러나 막상 수상 순간이 다가오자 최민환은 율희보다 더 긴장하기 시작한다.

특히 이전의 어떤 상들보다 더욱 의미가 크다고 한 어머니는 객석에서 마음 졸이며 지켜보고, 아들의 수상 소감이 시작되자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울컥한다. 어머니에게 이번 수상이 남다른 의미가 있는 이유가 무엇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최민환 가족의 시상식 비하인드 스토리는 이날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