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종·샘 해밍턴·샘 오취리 등 8인, ‘친한 예능’ 출연…내년 1월 첫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친한 예능’ 최수종(왼쪽 위부터 차례로), 김준호, 데프콘, 정용진, 샘 해밍턴, 샘 오취리, 브루노, 로빈 데이아나. /사진제공=MBN

최수종, 김준호, 데프콘, 이용진, 샘 해밍턴, 샘 오취리, 브루노, 로빈 데이아나가 MBN 새 예능프로그램 ‘친한 예능’에 합류한다.

MBN 측은 “12월 중 첫 촬영에 돌입하며 2020년 1월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친한 예능’는 우리나라를 누구보다 사랑한다고 자부하는 외국인과 한국인이 하나된 마음으로 치열하게 대결하는 리얼 버라이어티로, ‘1박 2일’ 시즌3 연출자였던 김성 PD가 이적 후 처음 연출을 맡은 예능이다.

최수종·김준호·데프콘·이용진이 ‘한국인’ 멤버로, 샘 해밍턴·샘 오취리·브루노·로빈 데이아나가 ‘외국인’ 멤버로 함께한다. 찰진 입담과 예능감, 유쾌한 에너지까지 탑재한 자타공인 예능 전문가들이 김성PD와 만나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맏형 최수종은 ‘친한 예능’의 중심축을 맡아, 리얼 버라이어티 경험을 바탕으로 노련한 센스와 물오른 예능감을 뽐낼 예정이다. 김준호·데프콘·이용진은 출연했다 하면 강력한 웃음 폭탄을 투척하는 모태 예능인들. 맏형 최수종과 김준호·데프콘·이용진이 뿜어낼 케미스트리에 관심이 고조된다.

샘 해밍턴·샘 오취리·브루노·로빈 데이아나의 조합에도 시선이 집중된다. 이들은 한국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갖고 있는 외국인 방송인으로,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을 펼치고 있다. 특히 브루노는 16년 전 한국을 떠났지만 한국을 잊지 못하고 돌아온 1세대 외국인 스타. 그를 다시 돌아오게 만든 한국의 매력과 그간 전하지 못한 새로운 이야기들이 쏟아질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