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 美에서 만난 여대생에 고백 “만나도 돼?”

[텐아시아=우빈 기자]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 / 사진제공=KBS

배우 정해인이 뉴욕에서 사랑에 빠졌다.

10일 방송되는 KBS2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는 완전체를 이룬 정해인, 은종건, 임현수의 여행기가 시작된다.

정해인, 은종건, 임현수는 완전체를 이룬 기념으로, 뉴욕의 랜드마크가 아닌 색다른 장소를 여행지로 선택했다. 과거 은종건이 유학 생활을 한 곳이자, 미래 브로드웨이의 주역이 될 인재들이 모여있는 ‘뉴욕 페이스 대학교’에 방문한 것. 뿐만 아니라 세 사람은 직접 연기 수업에 청강하는 색다른 시간을 가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정해인은 연기 수업 도중 뜻밖의 발언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함께 연기 수업을 듣던 미모의 여대생 소피에게 호감을 드러낸 것. 정해인은 임현수를 향해 “(소피를) 내가 만나도 돼?”라고 물으며 박력을 폭발시켰고, 정해인의 깜짝 고백에 은종건,임현수는 물론 함께 수업을 듣던 현지 학생들까지 입을 다물지 못했다고 전해졌다.

이에 강의실을 발칵 뒤집은 정해인의 깜짝 고백의 전말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