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하우스’ 오창석 “3년 만에 개봉, 우여곡절 많았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더하우스,오창석

배우 오창석

배우 오창석이 영화 ‘더하우스’ 개봉 소감을 밝혔다.

9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더하우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더하우스’는 출산을 위해 별장을 찾은 부부가 낯선 이들의 흔적을 발견하면서 숨겨진 과거와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공포 스릴러다.

오창석은 미스터리한 과거가 있는 남편 준의로 분한다. 그는 “우역곡절 끝에 3년 만에 개봉하게 돼 감회가 새롭다. 어렵게 개봉한 만큼 많은 관심 받았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이어 오창석은 “가평 펜션에서 동고동락하며 열심히 찍었다. 한정된 공간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라 배우들끼리 서로 의지했다. 나에게는 남다른 애착이 있는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공포물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묻자 오창석은 “안 해봤던 장르라 도전해보고 싶었다. 특히 반전이 있는 역할이라 새롭게 다가왔다”고 밝혔다. 오창석은 “대작은 아니다. 그러나 짜임새 있게 만들려고 노력했다. 애정 어린 마음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관심을 요청했다.

‘더하우스’는 오는 12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