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 스미스X톰 홀랜드 출연 애니 ‘스파이 지니어스’, 내년 1월 개봉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스파이 지니어스’ 티저 포스터.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배우 윌 스미스와 톰 홀랜드가 목소리 출연한 영화 ‘스파이 지니어스’가 내년 1월로 개봉을 확정하고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스파이 지니어스’는 잘나가는 슈퍼 스파이에서 한순간에 비둘기가 된 랜스(윌 스미스)와 별난 상상력의 ‘새’가슴 지니어스 월터(톰 홀랜드)가 세상을 구하기 위해 팀으로 뭉친 스파이 액션 영화. 새를 연상시키는 그림자 실루엣과 유쾌한 스파이 듀오의 탄생을 기대하는 만드는 카피는 잘나가는 슈퍼 스파이에서 잘 ‘나는 새’ 스파이가 된 코믹한 설정의 스토리에 대해 호기심을 높인다.

‘스파이 지니어스’는 ‘알라딘’의 지니 역 윌 스미스와 ‘스파이더맨’의 주역 톰 홀랜드의 만남으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윌 스미스는 이번 영화에서 유일무이 세계 최고 스파이에서 세상 흔한 새가 돼버린 랜스 역을 맡았다. 윌 스미스는 매력, 능력과 체력까지 모든 것이 완벽한 슈퍼 스파이의 스웩 넘치는 모습부터 한순간 비둘기로 변해버린 ‘새 스파이’의 코믹한 모습까지 다채로운 활약을 예고한다.

‘스파이더맨’ ‘어벤져스’ 시리즈를 통해 전 세계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톰 홀랜드는 엉뚱한 상상력으로 기상천외한 발명품들을 만들어내는 MIT 출신 지능형 스파이 월터 역을 맡았다. 톰 홀랜드만의 친근한 매력이 더해진 사랑스러운 캐릭터 탄생이 기대된다. 윌 스미스와 톰 홀랜드는 비주얼은 물론 목소리까지 놀라운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환상의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