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피해자 대신해 김건모 강간으로 고소…김건모 스케줄 강행에 비난↑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변호사 강용석(왼쪽), 가수 김건모 / 사진=텐아시아DB, 건음기획

가수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 측이 9일 오전 고소장을 제출했다. 피해자를 대신해 강용석 변호사가 진술한 당시 상황은 너무 구체적이라 충격 그 자체였다. 피해자 측은 확실한 증거가 있다고 밝히면서 김건모를 고소했고, 김건모는 해당 사실을 강력히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건모는 성추문에도 불구하고 예정된 콘서트 스케줄과 방송 출연까지 진행해 반감만 키우고 있다.

강용석은 이날 오전 서울 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강 변호사는 “김건모는 2016년 피해자를 강간했고, 이후 어떠한 사과도 하지 않았다. 피해자는 큰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가 일관되게 원하는 건 김 씨(김건모)의 사실 인정과 솔직한 사과인데, 김 씨 소속사에서 오히려 고소할테면 해보라는 반응을 보여 어쩔 수 없이 고소장을 제출하러 왔다”고 밝혔다.

성폭행 의혹이 제기됐을 당시 김건모 측은 해당 사실을 강력하게 부인했으나. 고소장 제출 후 별다른 공식입장은 내놓지 않고 있다.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은 지난 6일 강용석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제기됐다. 강용석은 방송 당시 피해 상황을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강용석은 김건모가 2016년 유흥업소에서 접대부로 일하던 여성을 성폭행했다고 폭로해 충격을 안겼다. 김건모는 피아니스트 장지연과 결혼 소식을 전한 직후라 충격은 더 컸다.

강용석은 “피해자가 접대부였다하더라도 룸살롱에서 처음 만난 피해자가 계속 거부하는데도 불구하고 피해자의 의사에 반하여 강제로 성행위를 한 것은 강간죄가 성립한다 할 것이고 김건모는 강간후 피해자에게 아무런 대가도 지불하지 않았으므로 강간죄를 인정할 수 있는 증거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건모 소속사는 “사실무근이다. 허위사실에 대한 법적 대응을 진행하겠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파장이 큰 성추문임에도 불구하고 김건모는 예정된 스케줄을 강행했다. 특히 지난 7일 인천에서 개최한 단독 콘서트 무대에 오른 김건모는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슬기롭게 해결하겠다”고 짧게 심경을 고백했다.

김건모가 출연 중인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에도 관심이 쏠렸다. 김건모가 연인인 장지연과 내년에 결혼식을 올린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미운 우리 새끼’에서 프러포즈를 하는 모습이 예고되기도 했다. 김건모의 출연분을 두고 제작진은 고민했지만, 그대로 방송하는 쪽을 택했다. 김건모는 장미와 소주 뚜껑으로 방을 장식하고 피아노 연주를 하며 장지연에게 프러포즈했다. 김건모는 장지연에게 “내가 왜 울었냐면 내 자유가 끝났지 않냐. 오빠 잘 키워줘야 한다. 오빠 아직 애잖아”라고 고백했다.

김건모의 프러포즈는 방송 직후부터 다음날까지 화제가 됐다. 김건모가 성폭행 의혹에 휘말린 상황에서 장지연과 피해자에 대한 배려 없이 그대로 방송한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게 대다수 시청자의 의견이었다. 결국 ‘미운 우리 새끼’ 1~3부 시청률은 13.8%, 15.1%, 14.8%를 기록했다. 지난 1일 방송이 16.2%, 17.8%, 19.1%였던 것과 비교하면 크게 하락한 수치다.

9일 방송된 연합뉴스 TV 시사 큐브에 출연한 백성문 변호사는 “일단 시기가 2016년 8월 새벽 1시라고 특정이 됐다. 또 언론에 따르면 그날 김건모 씨가 어떤 옷을 입고 있었는지 까지 다 나왔다. 피해자 진술의 신빙성도 중요하고 다른 접대부들의 진술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최영일 시사평론가는 “양쪽 주장이 팽팽하기 때문에 이 사건은 법정에서 가려질 수밖에 없다. 증거 싸움이 될 것”이라며 “성폭행을 입증할 증거가 있다면 고소인 쪽의 이야기에 무게가 실릴 거다. 김건모 씨가 50세가 넘고 결혼 발표를 한 시점에 이런 사건이 터진 것이 안타깝다. 잘못했다면 처벌을 받고 억울하다면 보상을 받아야 한다. 결과는 법정에서 가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