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손예진과 열애설, ‘사랑의 불시착’ 선택하는데 영향 없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현빈,손예진,사랑의불시착

배우 현빈(왼쪽)과 손예진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현빈이 손예진과의 열애설이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을 선택하는 데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9일 오후 2시 서울 당주동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제작발표회에서였다. 이날 발표회에는 이정효 감독과 배우 현빈을 포함해 손예진, 서지혜, 김정현도 참석했다.

‘사랑의 불시착’은 현빈과 손예진의 열애설이 앞서 두 번 불거졌고, 배우들이 두 번 다 부인한 이후 같이 호흡을 맞추기로 결정한 작품이다. 두 번의 열애설이 부담스럽지는 않았냐는 질문에 현빈은 “어떻게 하다보니 그렇게 됐는데 웃어넘겼던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손예진과) 같이 작품을 했고 친분 관계가 있던 상태다.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추고 싶었던 상대 배우라 너무나 흔쾌히 기분좋게 ‘사랑의 불시착’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손예진은 “나도 마찬가지”라며 “현빈과 이전에 같이 작품을 하면서 또 한번 좋은 로맨틱코미디든 멜로든 하고 싶었다. 감독님이 (현빈과의 열애설을) 고민을 한지는 몰랐다. 작품하는데 너무 좋을 것 같다는 생각만 했다”고 했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가의 상속 여성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특급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사랑을 그리는 로맨틱 코미디다.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프로듀사”푸른 바다의 전설’ 등을 집필한 박지은 작가의 신작이다. 이 감독은 ‘굿 와이프”라이프 온 마스”로맨스는 별책부록’ 등을 연출했다.

‘사랑의 불시착’은 오는 14일 밤 9시부터 첫 회가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