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저 헌터’ 박준형X데프콘, 예능 첫 호흡…고물과 보물 사이 가치 찾아 나선다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트레저 헌터,데프콘,박준형

가수 데프콘(왼쪽)과 박준형이 9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히스토리 채널 예능 프로그램 ‘트레저 헌터’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예능 대세’ 박준형과 데프콘이 뭉쳤다. 예능 프로그램에서의 첫 합작이다. 연예계 대표 수집광으로 알려진 두 사람은 전국 방방곡곡에 숨겨진 가치 있는 물건을 찾아 나선다. 히스토리 채널 예능 프로그램 ‘트레저 헌터’에서다.

9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트레저 헌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가수 박준형, 데프콘, 김도형 PD가 참석했다.

‘트레저 헌터’는 물건들의 숨겨진 가치를 알려주고 흥정과 거래의 맛을 알려주는 예능 프로그램. 갖가지 사연이 담긴 물건을 팔려는 일반인들이 박준형과 데프콘이 지키고 있는 ‘데박상회’로 찾아온다. 데박상회는 박준형과 데프콘 이름의 앞글자를 따서 지었다. 비싸게 팔고 싶은 판매자와, 조금이라도 싸게 사고 싶은 데박상회의 주인 간의 밀고 당기는 흥정이 쫄깃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고물도 돈이 되는 세상, 박준형과 데프콘은 직접 땅을 파고, 먼지 쌓인 창고도 털고, 남의 집 장롱까지 뒤지며 가치 있는 물건을 찾아 나선다. 오래된 물건이라서 비싸고, 흔히 볼 수 있는 물건이라서 값이 싸다는 편견도 무너뜨린다. 쉽게 예측하기 힘든 물건의 금액을 맞춰 보는 재미도 있다.

트레저 헌저,김도형

히스토리 채널 새 예능 프로그램 ‘트레저 헌터’의 김도형 PD./ 서예진 기자 yejin@

김 PD는 “물건의 가치에 대해 알려주는 프로그램을 하고 싶었다”며 “히스토리 채널에서 유명한 ‘전당포 사나이들’과 ‘경매하는 녀석들’을 보면서 이런 프로그램을 국내에서 하면 재미있을 것 같았다. 1970년대 처음 만든 삼양라면이 경매에서 1억원에 팔렸다는 이야기를 우연히 듣고 그때부터 더욱 관심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박준형 씨가 진행하는 ‘와썹맨’ 이태원 편을 봤는데 박준형 씨가 ‘시골 할머니 집을 털어서 나온 물건을 팔아 경매하는 프로그램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걸 보자마자 박준형 씨를 섭외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데프콘 씨는 연예계에서 소문난 수집가다. 그래서 섭외 1순위 였다”며 “프로그램과 관련해 회의를 한 날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데프콘 씨가 키보드를 모으고 있다는 말을 했다. ‘우리와 같이할 사람은 이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트레저 헌터,박준형

히스토리 채널 새 예능 프로그램 ‘트레저 헌터’의 박준형./ 서예진 기자 yejin@

박준형은 “아홉 살 때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어머니께서 홀로 일하고 밥 챙겨주고 또 일하고 힘들게 사셨다”며 “그때 쯤부터 나는 뭔가를 모으는 걸 좋아했다. 그러다 고등학생 때 어머니께서 내 보물상자 같은 걸 버리셨다. 그때 그 추억을 다시 찾고 싶어 예전 물건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며 “이런 방송을 꼭 하고 싶었는데 출연하게 돼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데프콘은 “수집하는 걸 워낙 좋아해서 촬영할 때 신나게 하고 있다. 최대한 많은 수익을 올려 좋은 곳에 기부하겠다는 취지가 있다”며 “단순히 흥정과 거래를 하는 프로그램이 아니다. 물건을 내놓는 여러분들이 가지고 있는 추억을 들어본다. 이야기를 나눌 때 그 분들의 눈빛이 반짝거린다. 가격을 떠나 물건의 스토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때마다 기분이 너무 좋다”며 웃었다.

또한 데프콘은 “재미있고 신기한 장면이 많이 나올 것”이라고 자신하며 “최근 촬영 때 금속탐지기를 들고 산에 올라갔다가 반짝거리는 돌을 발견했다. 내려와서 봤더니 1차 결과는 금으로 판명났다. 어쩌다 금을 캔 것이라 깜짝 놀랐다”고 털어놨다.

이에 박준형은 “도금도 아니고 22K”라고 말했다. 데프콘은 “제작진이 심어놓은 것이 아니란다. 정말 신기했다”며 “오늘 제작발표회가 끝난 뒤 최종 결과가 나온다. 우리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트레저 헌터,데프콘,박준형

예능 프로그램에서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는 가수 데프콘과 박준형./ 서예진 기자 yejin@

특히 ‘트레저 헌터’는 남다른 입담을 자랑하는 두 사람의 처음 호흡을 맞추는 것이라 기대를 모은다. 데프콘은 “박준형 형님과 나이 차이는 나지만 공감되는 부분이 많다”며 “정이 많은 형님이다. 조언도 참 많이 해주신다. 함께 촬영하면 재미있고 신난다”고 말했다.

이어 박준형은 “나도 마찬가지다. 외모로 보면 데프콘이 나보다 형 같다. 듬직하다”며 “물건을 수집하는 것에서도 공통점이 많다. 사람은 사실상 공통점이 많으면 잘 어울린다”고 했다.

박준형은 “사람들이 자기가 가지고 있는 물건들이 얼마나 소중한지 잘 모른다. 가격이 중요한 게 아니다. 자신의 물건에 대한 역사와 가치를 알았으면 좋겠다. 미국 속담에 ‘어떤 사람에게는 쓰레기가 어떤 사람에게는 보물이다’라는 말이 있다”고 말했다.

김 PD는 토요일 밤에 편성된 데 대해 “요즘 치열하지 않은 방송 시간대가 없다”며 “정보나 스토리를 보는 재미까지 더해서 지루하지 않게 제작했다”고 자신했다.

오는 14일 오후 9시 50분에 첫 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