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호세 삼촌, 한국식 침 치료에 푹 빠지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그레이스의 효도 관광이 시작됐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도미니카 공화국 어르신들이 한방 건강 검진에 나선다.

그레이스는 가족을 위해 효도 관광을 준비한다. 그는 인터뷰에서 “항상 가족의 건강에 대해 걱정한다”며 엄마, 이모, 삼촌을 위한 맞춤형 건강관리 투어를 계획했다고 밝힌다. 투어의 첫 번째 목적지는 한방으로 진행되는 건강 검진으로, 도미니카 공화국에서는 접하기 힘든 한의학을 가족에게 소개하기 위한 그레이스의 결정이었다. 검진에 앞서 문진표를 작성하자 삼 남매는 평소 좋지 않은 곳들을 나열한다. 특히 알레이다는 “신장이 안 좋다. 간낭종도 있어 2003년에 수술도 했었다”며 숨겨진 지병들을 밝힌다.

삼 남매는 검진이 모두 끝난 후 침을 맞기 위해 치료실로 이동한다. 막내 마리벨은 처음 경험하는 침 치료에도 의연한 모습을 보인다. 또한 호세는 치료 전부터 “아프겠지?”라며 걱정하지만 침을 놓자 편안함을 느끼다 못해 코까지 골며 잠에 빠진다. 그러나 동생들을 지켜보던 알레이다의 표정은 점점 심각해져 간다. 계속해서 자신의 배를 내려다보던 알레이다는 급기야 그레이스를 따로 불러내 심각하게 무언가 말한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도미니카 공화국 삼 남매의 한방 건강 검진 체험기는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