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내년부터 수목극 편성 확정…첫 주자는 황정음·육성재의 ‘쌍갑포차’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JTBC 로고

2020년부터 수, 목요일에도 JTBC에서 드라마를 볼 수 있게 됐다.

JTBC는 9일 “장기간의 준비 기간을 거쳐 수목드라마 편성 일정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수목드라마는 2020년 상반기 중 선보일 예정이며 ‘쌍갑포차’가 첫 작품으로 선정됐다. JTBC는 기존의 월화드라마와 금토드라마 편성을 유지하고 여기에 수목드라마까지 추가해 ‘드라마 맛집’의 면모를 갖추게 됐다.

드라마 블록 강화는 미디어 산업 전반의 빠른 변화를 반영해 내려진 결정이다. 우수한 콘텐트를 양산해 해외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의지의 반영이기도 하다. 실제로 JTBC는 넷플릭스를 비롯한 글로벌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끌어내 드라마 블록 강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쌍갑포차’는 독자 평점 10점 만점을 끌어낸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저승과 이승, 그리고 그 경계에서 벌어지는 희로애락을 소재로 가슴 따뜻한 드라마를 만들어낼 예정이다. 황정음이 까칠하면서도 사연 있는 쌍갑포장마차 이모 월주 역을 맡았고, 육성재가 갑을마트 고객센터 직원이자 포장마차 아르바이트생 한강배를 연기한다. 최원영은 저승 귀반장 역을, 이준혁은 염라국 부장 역을 소화한다.

윤희웅 JTBC 편성실장은 “드라마 확장 전략은 양질의 드라마를 더 많이 제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이를 기반으로 채널 영향력을 확장해나가기 위해 마련된 것”이라며 “국내 뿐 아니라 글로벌 OTT 플랫폼에서도 JTBC 드라마를 보여줄 수 있는 토대가 형성된 만큼 좋은 작품을 내놓기만 한다면 충분히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