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PHOTO]강용석 “피해자는 김건모의 사과를 원했다”

[텐아시아=조준원 기자]강용석 변호사가 9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고소장하기 위해 검찰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강용석,김건모 성폭행 의혹

강용석 변호사가 9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고소장하기 위해 검찰청사로 들어왔다.

피해자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유흥주점에서 일했다. 이 사건은 2016년 8월에 일어난 일. 손님으로 온 김건모와 피해자는 이날 처음 만났고 김건모 옆에 앉아 술을 마셨던 상황.

이날 김건모는 피해자가 마음에 든다며 함께 있던 접대부 7명을 모두 방에서 나가게 했고 웨이터에게 다른 사람은 절대 방에 들어오지 못하게 하라고 시켰다고. 이후 음란행위를 강하게 요구했고 이를 거부하자 머리를 잡고 심한 욕설을 하며 강제 음란행위를 요구, 성폭행 피해가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현재 김건모 측은 이와 같은 주장에 대해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