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화, 전역 후 첫 콘서트 성황…8000명 운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용화 단독콘서트 ‘2019 JUNG YONG HWA LIVE ‘STILL 622’ IN SEOUL’.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가수 정용화가 전역 후 첫 콘서트를 뜨겁고 유쾌하게 마무리했다.

정용화는 7~8일 서울시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단독콘서트 ‘2019 JUNG YONG HWA LIVE ‘STILL 622’ IN SEOUL’을 열고 8000여 명의 팬들과 만났다. 이번 공연은 ‘STILL 622’라는 공연명처럼 군 복무기간 동안 한결같이 정용화를 기다려 준 팬들과 만나는 자리였다.

‘잘 지냈어’라는 글귀와 함께 막이 오른 공연에서 정용화는 ‘Can’t Stop’ ‘원기옥’ 등 팬들의 사랑을 받은 곡을 열창했다. 정용화는 거수경례와 함께 “군 복무를 마치고 늠름하게 돌아온 만기전역자 정용화”라며 재치있는 인사로 시작부터 웃음을 선사했다.

이번 공연은 정용화의 전역 후 첫 공연으로, 과거와 현재를 아우르는 무대를 선보여 의미를 더했다. 정용화는 어린 시절 과거 사진을 팬들과 함께 감상하며 추억을 되새기고, 27살에 작곡한 ‘27 years’를 즉석에서 ‘31 years’로 바꿔 부르며 공연장을 웃음과 감동으로 물들였다.

정용화는 데뷔 초기 출연한 MBC 예능 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2’에서 인기를 모았던 ‘처음 사랑하는 연인들을 위해 (반말송)’와 MBC 드라마 ‘넌 네게 반했어’와 동명의 OST 등 대중적인 사랑을 받았던 히트곡들을 오랜만에 선보였다. 팬들은 반가움에 떼창과 환호성으로 화답하며 공연장의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정용화는 “오랜만에 여러분들의 웃는 모습을 보니 행복하다. 앞으로 더 행복하게 해드리겠다. 자신있다”며 기쁜 마음을 전했다.

정용화는 ‘Navigation’ ‘Life is a party’ ‘Jellyfish’ ‘딱 붙어’ 등 중간 중간 댄스와 안무, 보컬에 랩까지 소화하며 흥이 넘치는 무대를 꾸몄다. 정용화는 약 1년 9개월 만의 공연을 유쾌하게 풀어냈고, 녹슬지 않은 유머감각으로 무대와 무대를 자연스럽게 연결하며 앞으로 행보에 기대감을 높였다.

공연 말미 정용화는 “공연장에서 여러분들을 맞이할 수 있을까 걱정이 됐다. 이렇게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어 “어제도 오늘도 여러분들께 매번 받기만 하는 것 같다. 앞으로 여러분들께 선물할 날만 있을 테니까 조금만 기다려달라. 이제부터 새로운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여러분들을 행복하게 만들어 드릴 것을 약속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국내 단독콘서트를 마친 정용화는 오는 24~25일 카나가와, 25일 효고에서 일본 팬미팅을 개최한다. 이어 내년 1월 25일 방콕, 2월 8일 타이베이, 3월 6일 마닐라 등에서 ‘STILL 622’ 투어를 이어가며 글로벌 팬들을 만날 계획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