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나는 ‘미운 우리 새끼’ 아니라 예쁜 우리 새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강다니엘이 자신은 “예쁜 우리 새끼”라고 말했다.

8일 방송된 ‘미우새’에는 강다니엘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서장훈은 “역대 최연소 게스트”라고 소개했다. MC들은 강다니엘에게 “본인은 어머니에게 미운 우리 새끼인가, 예쁜 우리 새끼인가.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다. 이에 강다니엘은 “우리 어머니에게는 예쁜 우리 새끼다. 나는 자신 있다”고 말했다.

어머님들은 연신 “귀엽다”며 호감을 표현했다. 박수홍 어머니는 “우리 손녀가 중학교 2학년인데 아주 죽는다. 우리 며느리도 저기 있는데 아까 보더니 죽더라”며 팬심을 전했다. 서장훈은 “강다니엘 군의 어머님이 건모 형과 동갑이라더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