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선미 “김건모♥장지연, 상견례 다음날인 10월 28일 혼인신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이선미 여사가 며느리인 장지연 씨를 처음 봤을 때부터 나무랄 데가 없었다고 칭찬했다.

8일 방송된 ‘미우새’에는 이선미 여사가 출연해 김건모의 결혼 스토리를 털어놓았다.

신동엽은 “지난번에 나오셨을 때 상견례 다 하고 결혼이 결정된 상황 아니었냐. 드라마, 영화 관계자들이 저 정도 연기력이면 대단하다고 했다”며 혀를 내둘렀다.

이선미 여사는 “상견례를 10월 27일, 주일에 했다. 사돈이 목사님이지 않냐. 거기에 애들이 다 갔다. 그 다음날이 월요일인데 그 때 했다”고 밝혔다. 신동엽은 “지난번 나왔을 때 목구멍이 간질거리지 않았냐”고 물었다. 이선미는 “나는 그렇게 촐랑거리지 않고 의연하게 말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동엽은 김건모의 아내가 된 장지연 씨에 대해 제작진으로부터 전해들은 얘기를 했다. 신동엽은 “이목구비가 잘생기고 그렇게 착하고 배려심 많은 사람이 없다더라. 또 묘하게 어머님을 닮았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선미 여사는 “내가 근처에도 못 간다”며 며느리를 칭찬했다.

이선미 여사는 장지연에게 들은 이야기를 전했다. 이선미 여사는 “지연이가 ‘오빠를 딱 보는 순간 나 아니면 저 사람을 케어할 사람이 없을 것 같았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MC들이 사랑의 힘이라고 하자 이선미 여사는 “대단한 용기다. 하늘이 주는 용기”라고 동감했다.

김건모가 결혼한다고 했을 때 기분이 어땠느냐는 물음에 이선미 여사는 “짐을 많이 덜은 것 같았다. 어떻게 해서든지 나를 닮아가는 며느리가 되라고 했다”고 밝혔다. 서장훈이 “처음 만났는데 그 얘길 했단 말이냐”고 묻자 이선미 여사는 “몇 번 만나고 나서 그랬다. 그렇지 않고는 네가 이 집안에서 배겨 내지 못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선미 여사는 김건모가 집으로 데려온 여자는 장지연 씨가 처음이라고 했다. 이선미 여사는 “건모 아버지의 장례식에 데려왔다. 그때는 언뜻 봤다. ‘지연이야’라고 해서 친구들 중 한 명인 줄 알았다. 그러고 며칠 뒤에 집으로 데려왔다. 집으로 데려온 건 처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무랄 데가 없었다. 따지고 할 필요도 없었다. 그리고 장인어른 되신 분이 건모의 까마득한 선배님이다. 작곡을 그렇게 많이 하셨다고 한다. 건모에게도 조언을 많이 해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선미 여사는 며느리에 대해 “세상에 때 묻지 않은 모습이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