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내가 있는 곳이 곧 센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처

유재석이 SBS ‘런닝맨’에서 ‘센터’의 자신감을 뽐냈다.

8일 방송된 ‘런닝맨’은 ‘런투유-런닝맨 투자 유치’ 레이스가 펼쳐졌다. 강한나, 이희진, 오마이걸 유아, 유병재가 게스트로 함께했다.

메인 MC인 유재석은 맨 끝자리에서 두 번째에 섰다. 그러자 김종국은 유재석에게 “형은 왜 요즘 그렇게 끝에 서냐”고 물었다. 유재석은 “내가 가는 곳이 곧 센터”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러면서 옆자리의 하하를 가리켜 “늘상 내 옆에 하하가 와 있다”고 했다.

김종국은 “뭐가 있냐”고 했다. 지난 주 레이스에서 단합해야 할 상황에서 하하가 협력하지 않으면서 김종국이 벌칙을 받게 됐기 때문이다. 김종국이 “다행히 (하하가) 이번 주는 안 나왔다”고 농담하자 하하는 “죄송하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