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이상윤, 복도서 마주친 표예진에 깍듯한 인사…냉랭한 기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VIP’ 이상윤(왼쪽), 표예진. /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VIP’에서 이상윤, 표예진이 예상 경로를 알 수 없는 스캔들 속, 뒤죽박죽 얽히고설킨 상황에서 싸늘하게 인사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방송에서 박성준(이상윤)은 처음으로 온유리(표예진)에 대한 마음을 차진호(정준원)에게 털어놨다. 박성준이 자신도 온유리처럼 혼외자식으로 태어나 평생을 고통스럽게 살아왔던 지난날을 회상하며 아버지가 돌아가신 날 밤 위로를 건네던 온유리에게 빠져들었던 마음을 털어놓았던 것. 그러나 나정선(장나라)의 폭로로 부사장 내외에게 관계를 들키게 되면서 예측불가 전개를 맞이했다.

이와 관련 박성준이 처음으로 온유리를 단호하게 바라보는 모습이 포착됐다. 박성준은 온유리에게 깍듯하게 인사를 건네며 지나치고 온유리는 스치는 박성준을 애절하게 바라본다. 온유리는 차가운 박성준의 태도에 당혹함을 드러낸다. 나정선의 폭로 이후 회사 복도에서 마주친 두 사람 사이에 냉담한 긴장감이 흐르는 가운데 과연 이 스캔들은 어떤 행보로 흘러가게 될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두 사람의 열연이 진해질수록 더욱 가열차게 휘몰아치게 될 ‘프라이빗 오피스 멜로’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VIP’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