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빅-산적은 산적이다’ 황제성X문세윤X홍윤화, 예측 불가 애드리브 향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코미디빅리그’ 스틸. /사진제공=tvN

tvN ‘코미디빅리그’(이하 ‘코빅’)의 대세 코너 ‘산적은 산적이다’가 예측 불가한 애드리브의 향연으로 큰 웃음을 선사한다.

‘코빅’은 끝없는 즐거움을 선사하며 3주 연속 시청률이 상승, 4쿼터 최고 시청률을 거듭 경신하고 있다. 지난 1일 방송된 4쿼터 9라운드는 케이블, 위성, IPTV가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이 평균 3.2%, 최고 3.9%(닐슨코리아)를 기록했다. 타깃 시청률의 경우 평균 2.7%, 최고 3.1%를 돌파하며 케이블·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8일 저녁 7시 45분에 방송되는‘코빅’에서는 4쿼터 10라운드가 진행된다. 이번 주부터 두 배의 승점 룰이 적용돼 코너들 간 더욱 짜릿한 경쟁이 예상되는 가운데 현재 쿼터 1위를 기록 중인 ‘산적은 산적이다’가 더욱 강력한 재미를 준비했다고 한다.

‘산적은 산적이다’는 황제성, 문세윤, 홍윤화, 최성민, 양배차, 최우선의 찰떡 호흡이 돋보이는 코너. 개성 넘치는 캐릭터와 기발한 아이디어가 시청자들의 웃음 버튼을 저격하며 승승장구를 이어가고 있다. 산적 두목 최성민을 중심으로 그의 가족인 문세윤과 홍윤화, 부하 양배차와 최우선, 이들을 속이는 가짜 무기상 황제성까지, 보기만 해도 폭소를 자아내는 이들의 역대급 존재감이 매주 시청자들을 포복절도하게 만든다.

이날 ‘산적은 산적이다’는 더욱 차별화된 소재로 1위 굳히기에 나선다. 특히 대본인지 애드리브인지 모를 코미디언들의 메소드 연기가 펼쳐질 예정. 계속되는 돌발 상황과 갑작스러운 NG로 녹화가 몇 번이나 중단되고 서로를 향해 “진짜 NG 맞냐. 나만 빼고 회의하는 것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해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예기치 못한 웃음을 안기며 공개 코미디의 매력을 고스란히 보여준 ‘산적은 산적이다’가 이날도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선두 자리를 유지할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올해 4쿼터를 단 3회만 남겨 놓고 있는 ‘코빅’은 역전도 가능한 두 배 승점 라운드에 돌입한 만큼 웃음 경쟁이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 이번 쿼터에서는 코너들이 고른 활약을 펼치며 박빙의 점수 차를 기록하고 있어 그 결과에 더욱 주목된다. 현재 승점 32점의 ‘산적은 산적이다’ 뒤를 ‘국주의 거짓말’이 29점으로 바짝 뒤쫓고 있고, 중위권에서는 ‘육아 is 뭔들’ ‘가족오락가락관’ ‘니쭈의 ASMR’ ‘동네 으른들’이 앞서거니 뒤서거니를 반복하고 있다. 여기에 새 코너 ‘타짜: 깡패PD 곽철용’은 2주 연속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다크호스로 급부상, 기존 코너들을 위협하고 있다. 과연 이번 주에는 어떤 팀이 1위에 올라 두 배의 승점인 10점을 가져가게 될까.

‘코빅’은 매주 일요일 저녁 7시 45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