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 버라이어티의 귀환…‘1박 2일’ 시즌4 오늘(8일) 첫방 관전포인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1박 2일 시즌4’ 포스터. /사진제공=KBS2

일요일 저녁을 책임질 KBS2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가 오늘(8일) 베일을 벗는다.

8일 오후 6시 30분 시작하는 ‘1박 2일’ 측은 시청 욕구를 자극하는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새로운 출연진과 제작진이 가세한 ‘1박 2일’은 우리가 알던 익숙한 재미에 톡톡 튀는 신선함까지 담아내며 안방극장을 웃음바다에 빠뜨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 ‘뉴페이스’ 멤버들의 새로운 케미와 웃음

연정훈, 김종민, 문세윤, 김선호, 딘딘, 라비 등 누구도 예상하기 힘들었던 6명의 조합은 이제껏 보지 못했던 신선한 웃음으로 일요일 저녁을 물들일 예정이다. 실제 새 멤버들은 티저와 예고 영상에서 공개된 모습만으로도 앞으로 펼칠 활약을 예감하게 했다.

개성 넘치는 평가가 난무하는 서로 간의 첫인상부터 까나리카노와 각종 미션 앞에서 멘붕을 겪는 순간 등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게 만든다. 영상을 본 시청자들은 “멤버들 케미가 신선하다” “합이 벌써 잘 맞는 것 같다” “색다른 조합인데 느낌이 좋다”는 반응을 보이며 6명의 멤버들에게 관심이 보이고 있다.

◆ 출연진과 제작진의 유쾌한 호흡+디테일한 연출력

새롭게 연출을 맡은 방글이 PD를 비롯한 제작진에도 변화가 생겼다. 시즌 사상 첫 메인 여성 연출자이기도 한 방글이 PD는 ‘1박 2일’ 연출자다운 면모로 첫 촬영부터 멤버들과의 기 싸움에서 밀리지 않는 능력을 발휘했다고 한다. 출연진 대 제작진의 구도에서 만들어질 웃음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방글이 PD가 기존 프로그램에서 보여줬던 세밀한 연출력도 기대감을 자아내는 부분이다. 지난 인터뷰에서 그는 “출연진이 대거 교체된 만큼 포맷에 급격한 변화를 주지 않아도 충분히 새로운 느낌이 들 것”이라고 밝혔다.

◆ 더 커지고 더 버라이어티해졌다

무수한 레전드 장면을 생성했던 각종 미션과 게임들도 시청자 곁으로 돌아온다. 특히 복불복과 각종 퀴즈 등 ‘1박 2일’이 만들어내고 유행시켰던 게임들은 더 업그레이드된 맛을 추가해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첫 촬영 오프닝부터 무려 100잔의 까나리카노가 등장하는 등 역대급 스케일을 자랑하는 미션들이 연이어 등장했다는 후문. 제작진이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게임과 미션은 이번 시즌에서도 극한의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