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美빌보드 올해 ‘톱 아티스트’ 15위…韓 가수 최초 3년 연속 랭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의 연말 결산 차트를 휩쓸며 글로벌 슈퍼스타의 존재감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5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빌보드가 발표한 2019년 연말 차트(YEAR-END CHARTS)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톱 아티스트 듀오/그룹 2위, 톱 아티스트 15위를 차지했다.

방탄소년단은 톱 아티스트 듀오/그룹과 톱 아티스트 차트에서 모두 한국 가수 최초로 3년 연속 이름을 올렸다. 톱 아티스트 듀오/그룹 차트는 2017년부터 3년 연속 2위를 기록했으며 톱 아티스트 차트는 2017년부터 순위에 오르는 저력을 보였다.

또 소셜 50 아티스트, 월드 앨범 아티스트, 월드 디지털 송 아티스트, 인디펜던트 아티스트 차트에서 1위, 톱 앨범 세일즈 아티스트 차트 3위, 빌보드 200 아티스트 차트 26위에 오르며 주요 부문 차트를 석권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 4월 발매한 MAP OF THE SOUL : PERSONA와 지난해 발매한 LOVE YOURSELF 結 ‘Answer’는 톱 빌보드 200 앨범 차트에서 각각 51위, 118위를 차지했다. MAP OF THE SOUL : PERSONA는 월드 앨범, 인디펜던트 앨범 차트에서 1위를 기록했다.

월드 앨범, 인디펜던트 앨범, 톱 커런트 앨범 차트에서 방탄소년단은 MAP OF THE SOUL : PERSONA를 비롯해 LOVE YOURSELF 結 ‘Answer’, LOVE YOURSELF 轉 ‘Tear’, LOVE YOURSELF 承 ‘Her’, BTS WORLD OST까지 총 5개 앨범이 나란히 순위에 오르며 방탄소년단의 전 세계적인 인기를 증명했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월드 앨범 레이블, 월드 앨범 임프린트, 인디펜던트 임프린트 차트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방탄소년단은 빌보드가 발표한 투어 결산 차트인 연말 박스스코어 차트(2019 Year-End Boxscore Charts)에서 강력한 티켓 파워를 보여줬다. 투어 총 매출 성적을 기준으로 한 ‘톱 40 투어’에서 3위에 올랐으며, 공연장 매출 성적을 기준으로 순위를 매긴 ‘톱 25 박스 스코어’에서 6위(미국 로즈볼 스타디움), 10위(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 경기장), 12위(미국 뉴저지 메트라이프 스타디움), 13위(프랑스 파리 스타드 드 프랑스), 14위(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 16위(미국 시카고 솔저 필드), 25위(서울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 등 가장 많은 공연장을 순위에 진입시켰다.

빌보드가 매년 발표하는 연말 차트는 한해 동안 각 부문에서 가장 두각을 나타낸 앨범과 노래, 아티스트를 선정해 순위를 정한다. 이번 차트는 지난해 11월 24일부터 올해 11월 16일까지의 각종 차트 성적을 토대로 순위를 발표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