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엑소 카이 “팬티 속에 두 글자?”…’웃음 폭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그룹 엑소가 JTBC ‘아는형님’에서 고요속의 외침 게임을 진행해 웃음을 안겼다.

7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신곡 ‘옵세션’으로 컴백한 엑소가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엑소는 ‘고요속의 외침’ 게임을 진행했다. 첫 번째 주자는 첸과 찬열이었다.

첸은 ‘대표 노래’라 말하고 찬열은 ‘템포 노래’로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총 3문제를 성공했다.

두 번째 팀은 백현과 카이였다. 카이는 백현의 말을 듣지 않고 계속 말하고, 하나도 알아듣지 못하는 모습으로 현장을 폭소케 했다.

특히 백현이 “패딩 안에 두 글자”라는 설명에 카이는 “팬티 안에 두 글자” 라고 하며 당화해 하자 멤버들은 바닥에 구르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