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김태우X손호영, 박진영 ‘허니’ 완벽 재현…’god와 JYP의 만남’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가수 호우(손호영, 김태우)가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7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전설의 프로듀서 JYP, 박진영 편’ 2부로 호우, 별, 아이비, 정세운, 육중완밴드, 스트레이 키즈가 출연했다.

김태우는 “처음 만났던 기억이 새록새록하다. 오디션 후 서울로 상경했을 때 형이 서울역까지 직접 마중 나왔다. 당시에는 회사가 준비되어 있지도 않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손호영은 “이런 기회가 또 언제 오겠냐. 좋은 추억 만들 수 있는 자리 만들어보겠다”고 다짐했다.

김태우는 “진영이 형 앞에서 무대로 평가받는 게 15년 만이다. 진영이 형의 기립박수를 받고 싶다”고 소망했다.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다섯 번째 순서로 무대에 등장한 호우는 박진영의 ‘허니’을 선곡해 열창했다. 두 사람은 화려한의 색감의 슈트를 입고 등장해 완벽한 퍼포먼스를 펼쳤다. 박진영도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무대를 본 별은 “호흡이 찰떡 같이 잘 맞아 보기 좋았다”고 말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