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아이비, 인간 미러볼로 변신…”박진영, 내 이름 지어준 은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아이비가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박진영과의 남다른 인연을 공개했다.

7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전설의 프로듀서 JYP, 박진영 편’ 2부로 호우(손호영, 김태우), 별, 아이비, 정세운, 육중완밴드, 스트레이 키즈가 출연했다.

아이비는 발라드 가수를 준비하던 중 우연히 JYP댄스팀에서 춤 수업을 받게 됐고, 박진영에 눈에 띄어 댄스가수로 데뷔하게 됐다. 아이비의 데뷔곡 ‘오늘 밤 일’은 박진영이 작곡한 곡이다. 그는 “(박진영은) 아이비라는 이름을 지어주신 분”이라며 “평생 은인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첫 번째 순서로 무대에 등장한 아이비는 선미의 ‘24시간이 모자라’를 선곡해 열창했다. 그는 ‘인간 미러볼’을 연상시키는 화려한 의상을 입고 무대에 등장했다. 아이비는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과 절제된 동작으로 퍼포먼스를 완성했다.

아이비의 노래가 끝난 후 MC 문희준은 “아이비만의 색깔로 완벽하게 보여줬다”고 극찬했다. 별은 “반짝이 옷으로 시작할 때 이미 끝났다고 생각했다. 눈을 뗄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