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은 없다’ 박세완, 시골 소녀→순백의 여신으로 변신…‘시선 강탈’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두 번은 없다’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두 번은 없다’ 측이 7일 180도 달라진 박세완의 메이크오버를 예고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극 중에서 박세완이 맡은 금박하는 바닷가 출신의 명랑, 쾌활한 청정 매력을 지니고 있다. 구수한 충청도 사투리에 앳된 외모, 1살 아기 열무의 엄마라는 점까지 반전이 가득한 인물이다. 여기에 뽀글거리는 파마머리에 양 갈래로 곱게 땋은 헤어스타일은 금박하의 트레이드마크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어디에 내놔도 기죽지 않는 미모를 지녔지만, ‘말잇못’을 부르는 패션 스타일은 내숭 없는 그의 성격을 짐작하게 했다.

이날 공개된 스틸컷 속 박세완의 모습은 호기심을 자극한다. 순수한 매력을 극대화하는 순백의 화이트 드레스에 단정하게 정리된 생머리, 단아한 자태까지 180도 변신에 성공해 시선을 강탈한다. 무엇보다 박세완이 비주얼 변신을 하게 된 배경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진다.

지난 주 방송에서 금박하와 나해준(곽동연 분)의 관계는 급진전 했다. 금박하와 나해준은 의도치 않게 깜짝 입맞춤을 하게 돼 관심과 기대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금박하가 메이크오버를 하게 된 이유가 나해준과 관련이 있는 것인지, 깜짝 입맞춤을 한 뒤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생기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두 번은 없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