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팝업스토어, 일본 이어 멕시코로 확장 운영…“팬들의 높은 호응”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방탄소년단 팝업스토어 멕시코시티 포스터./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선보인 새로운 복합 체험 공간이 멕시코까지 진출했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6일 공식 SNS 채널에 “오는 13일부터 내년 1월 26일(이하 현지시간)까지 멕시코시티의 대형 쇼핑센터 ‘플라자 카르소(Plaza Carso)’에 방탄소년단 팝업스토어 ‘BTS POP-UP : HOUSE OF BTS in CDMX’(이하 ’HOUSE OF BTS in 멕시코시티‘)를 운영한다고 밝히며 포스터를 게재했다.

이번 ‘HOUSE OF BTS in 멕시코시티’는 지난 10월 서울에 처음 문을 연 ‘BTS POP-UP : HOUSE OF BTS’에 대한 글로벌 팬들의 뜨거운 호응과 멕시코 측의 적극적인 요청으로 운영이 결정됐다.

복합 체험 공간 ‘BTS POP-UP : HOUSE OF BTS’는 운영 3개월 차에 접어든 현재까지도 매일 평균 2000여 명 이상의 방문객들이 찾는 등 큰 관심 속에 운영되고 있다. MD뿐 아니라 방탄소년단의 뮤직비디오와 캐릭터를 주제로 한 체험형 쇼룸 등 방탄소년단 관련 콘텐츠를 다양한 형태로 즐길 수 있어 팬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세계 각지에서 방문하는 관람객들을 위해 ‘BTS POP-UP : HOUSE OF BTS’는 방탄소년단의 히트곡들을 테마로 한 신규 제품들과 내부 테마 공간을 매주 주기적으로 업데이트 하고 있다. 쾌적한 관람을 위해 하루 최대 입장객을 2200여 명으로 조절하고, 입장 대기 시 불편함을 줄이기 위한 대기 알람 시스템 도입했다. 기상 상황에 따른 우비와 핫팩 제공 등 관람객 편의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BTS POP-UP : HOUSE OF BTS’는 이번 멕시코시티 개장에 앞서 일본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등 3개 도시에서 지난 11월 23일부터 운영 중이다. 방문객 예약제를 실시하고 있는 일본의 경우 사전 방문 신청 건수가 약 23만 건에 달한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글로벌 팬들의 높은 호응에 힘입어 멕시코에도 ‘BTS POP-UP : HOUSE OF BTS’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월드 투어와 함께 진행되던 기존 투어 팝업스토어와 달리 공연이 열리지 않는 곳에서도 지속적으로 팝업스토어를 열어 많은 팬들이 방탄소년단의 콘텐츠와 MD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미 국내외 여러 도시에서 제안을 받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