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마 마트’ 김병철 “조금이라도 즐거움 드렸다면 영광” 종영 소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쌉니다 천리마 마트’의 김병철./사진제공=tvN

배우 김병철이 tvN ‘쌉니다 천리마마트’로 인생 캐릭터를 갱신했다.

지난 6일 방송된 ‘쌉니다 천리마마트’ 최종회에서 정복동(김병철 분)은 김회장(이순재 분)의 복직과 승진 제안에도 천리마 마트와 함께하는 길을 선택했다. 자유와 행복을 찾은 정복동의 결말은 우리 모두에게 진정한 행복의 의미를 되새기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김병철은 정복동으로 분해 한계 없는 변신을 뽐냈다. 그간 보여줬던 모습과는 또 다른 이전에 본 적 없던 새로운 캐릭터를 완성시키며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섬세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극의 무게 중심으로서 제 몫을 톡톡히 해낸 김병철은 정복동이 벌이는 미친 짓을 담아내기 위해 댄스 레슨을 받는 등의 열의로 뜨거운 호평을 받았다.

김병철은 “그 동안 드라마를 시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싶다. 조금이라도 즐거움을 드릴 수 있었다면 행복하고 영광스러울 것 같다”며 “드라마를 잘 마무리 했으니 다음 새로운 작품에서 시청자 여러분과 만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병철은 특유의 코믹과 진지를 자유자재로 오가는 연기와 자신만의 매력을 발휘해 안방극장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이에 ‘쌉니다 천리마마트’를 통해 완연한 주연으로 거듭난 김병철의 행보가 주목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