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말기’ 김철민 “암 수치 감소·간 수치 정상…희망 보인다”[전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개그맨 김철민. /사진=김철민 페이스북

폐암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 희망적인 검진 결과에 기뻐했다.

김철민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진 결과가 나왔다”면서 “폐, 뼈, 지난10월에 검사한 것과 변함이 없었고, 피 검사, 암수치가 471(8월8일)에서 283(12월6일)으로, 암 종양 수치가 많이 줄었다. 간 수치, 콩팥 기능 등 정상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또한 “희망이 보이는 듯 하다. 다시 한 번 걱정과 격려, 성원에 감사하고 고맙다”고 말했다. 함께 게재한 사진 속 검사 결과지에는 암 종양 수치를 나타내는 CEA가 8월에 471이었던 것이 12월에는 283으로 줄어있다.

네티즌들은 “완쾌하는 그날까지 화이팅” “너무 잘됐다” “기적이 이뤄지길” 등 응원의 댓글을 남겼다.

김철민은 지난 8월 폐암 말기 판정을 받았다. 그는 지난 9월 24일 ‘개 구충제’로 불리는 펜벤다졸이 암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복용을 시작했다. 펜벤다졸은 개 구충제로 사용되는 벤즈이미다졸의 일종으로 위장에 기생하는 원충, 회충, 구충, 기생충, 촌춘 등 박멸에 쓰인다. 사람에 대한 임상시험 결과가 없는 약품으로 인체 유해성 등이 확인되지 않았다. 이에 식약처와 대한암학회 등을 비롯한 보건당국은 복용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하고 있다.

김철민 글 전문

사랑하는 페친 여러분!
오늘 검진결과 나왔습니다.
폐. 뼈. 지난 10월에 검사한 것과 변함이 없었고.
피검사. 암 수치(CEA) 471-8월8일 283-12월6일
암 종양 수치가 많이 줄었습니다.
간 수치. 콩팥 기능 등 정상으로 나왔습니다.
희망이 보이는 듯 합니다.
다시 한 번 걱정과 격려, 성원에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