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끼남’ 강호동, 라면 먹기 위해 지리산 등반…오늘(6일) 첫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강호동의 ‘라끼남'(라면 끼리는 남자)이 오늘(6일) 첫 방송을 한다.

‘라끼남’은 전국 방방곡곡을 돌면서 가장 맛있는 상황에 가장 맛있는 라면을 끼리(끓여) 먹는 모험 판타지. 강호동이 직접 우리나라 곳곳을 돌아다니며 라면을 누구보다도 맛있게 먹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할 예정이다.

‘6분’이라는 파격적인 편성으로 시청자들을 만나는 ‘라끼남’은 극강의 라면 맛을 위해 이른 아침부터 등산길에 오르는 강호동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평지에서 끓여먹으면 진짜 라면을 모른다’는 신념 하나로 산행을 선택한 ‘라끼남’ 강호동이 라면 끓이기에 어떤 깨달음을 느낄지 이목이 집중된다.

‘공복’이라는 강력한 적을 만난 강호동이 위기를 넘기고 과연 무사히 산에 올라 첫 라면을 끓여먹을 수 있을지 궁금증이 커진다. ‘라끼남’ 본 방송 이후에는 유튜브 채널 ‘십오야’를 통해 더욱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공개된다. 강호동과 제작진이 미묘한 신경전을 펼쳤던 사전 미팅부터 위풍당당한 모습을 자랑하는 어마어마한 양의 라면까지 더욱 풍성한 내용이 담긴다.

제작진은 “야생에 최적화된 강호동도 배고픔에는 약하다. 라면을 끓여 먹기 가장 좋은 곳을 향한 강호동의 강한 의지와 공복 사이에서 갈등하는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줄 것으로 기대된다. 본 방송 직후 공개될 ‘라끼남’의 알짜배기 이야기들도 무궁무진하다”고 말했다.

‘라끼남’은 오늘(6일) 밤 10시 40분 올리브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