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이장우, 자취로 다져온 요리 실력…‘이장금’ 등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이장우. /사진제공=MBC

‘이장금’으로 다시 태어난 배우 이장우의 요리 실력이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펼쳐진다.

6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 이장우는 동료 배우들을 초대해 직접 준비한 요리를 나누며 특별한 하루를 보낸다.

요리 준비에 여념이 없는 이장우에게 손님이 찾아왔다. 바로 뮤지컬 배우이자 이장우와 드라마에서 호흡을 맞추기도 한 배우 한지상. 등장부터 뮤지컬 배우다운 남다른 발성(?)으로 반가움을 표시한 한지상은 이내 이장우 옆에서 ‘까불이’ 면모를 드러내며 웃음을 안겼다. 두 사람은 뮤지컬 톤으로 대화를 주고받으며 ‘깨방정’을 떨었다.

요리가 거의 완성될 때쯤 나머지 손님들인 뮤지컬 배우 민우혁과 선한국이 나타났다. 집에 들어서자마자 이장우의 요리에 관심을 보이던 두 사람은 “12시간 동안 고아낸 족발”이라는 귀여운 거짓말을 진지하게 받아들이며 감탄해 깨알 웃음을 유발했다.

본격적으로 식사 시간이 시작되자 동료들은 기대 이상이라는 듯 요리에 칭찬을 이어가 이장우를 뿌듯하게 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식사를 마무리하던 동료들은 족발에 담긴 ‘이장금’의 비법 재료들을 알게 돼 이들의 이야기가 어떻게 마무리될지 궁금증이 쏠린다.

남다른 요리 철학을 가진 이장우의 요리 실력은 6일 밤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