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잇디 측, “류 모씨, 지난해 이미 퇴사…’프듀X’에 연습생 내보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에잇디크리에이티브 로고./ 사진=에잇디크리에이티브 홈페이지 캡처

에잇디크리에이티브가 안준영 PD 향응 제공과 관련해 “해당 직원은 에잇디에서 잠시 일한 적은 있지만 지난해 이미 퇴사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연합뉴스는 “엠넷(Mnet)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 제작진인 안준영 PD에게 방송 당시 향응을 제공한 기획사 4곳 중 3곳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에잇디크리에이티브”라고 보도했다.

이에 에잇디크리에이티브는 텐아시아에 “류 모씨는 에잇디에서 잠시 일한 적은 있지만 지난해 이미 퇴사했고, 이후 몸담은 기획사에서 ‘프로듀스X101’에 연습생을 내보낸 것으로 안다. 그 과정에서 문제가 생겨 기소된 것으로 파악됐다. 에잇디와 연관된 일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프로듀스’ 조작 사태로 검찰에 기소된 피의자는 안 PD를 포함해 김용범 CP, 보조 PD인 이모 PD를 포함해 기획사 임직원 5명이다.

5명 중 두 명이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의 김모 대표와 김모 부사장으로 전해졌다. 이모 씨는 해당 사건 당시 울림엔터테인먼트 소속 직원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나머지 한 명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이에 울림엔터테인먼트도 입장을 정리 중이다.

이들은 모두 배임중재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불구속 기소된 상태다. 이들은 안 PD에게 유흥주점 등에서  1000만~5000만원의 향응을 제공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