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국내 유튜브 이용자가 가장 사랑한 MV

[텐아시아=우빈 기자]
방탄소년단,2019MAMA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텐아시아DB

국내 유튜브 이용자들이 올해 가장 많이 즐겨본 뮤직비디오가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인 것으로 조사됐다.

유튜브는 6일 ‘2019 유튜브 리와인드’를 통해 국내외 유튜브 사용자들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뮤직비디오와 인기 동영상, 구독자 수 기준 가장 많이 성장한 신규 채널 TOP 10을 발표했다.

올해 국내 유튜브 이용자들이 가장 즐겨본 뮤직비디오에는 6억 뷰를 돌파한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가 뽑혔다. 이 뮤직비디오는 올해 4월 공개된 직후 불과 24시간 안에 7460만건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해 유튜브 역사상 가장 높은 뮤직비디오 데뷔 조회 수 기록을 세웠다.

이어 신인 그룹 ITZY(있지)의 데뷔곡 ‘달라달라’와 ‘ICY’가 각각 2위와 7위에 이름을 올렸다. 트와이스의 ‘팬시(FANCY)’가 3위, 블랙핑크의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가 4위를 차지했다.

유튜브에서 가장 많은 ‘좋아요’를 받은 뮤직비디오 Top10에는 한국 아티스트 뮤직비디오 3편이 순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와 블랙핑크의 ‘킬 디스 러브’가 1000만건 이상의 좋아요를 기록하며 각각 2위와 3위에 등극했다. 방탄소년단 멤버제이홉의 솔로곡 ‘Chicken Noodle Soup’도 9위에 올랐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