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오후 5시→6시 10분 편성 변경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복면가왕’ 스틸. /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이 일요일 오후 5시였던 편성 시간대를 오후 6시 10분으로 옮겼다.

변경된 편성 시간대로 처음 방송인 오는 8일 방송에서는 태진아와 이루가 ‘복면가왕’ 최초 부자 동반 판정단으로 활약한다.

판정단의 레이더망을 피해가며 정체를 숨긴 한 복면 가수는 “어제 한국에 도착했다”고 결정적인 셀프 힌트를 던져 추리에 재미를 선사했다. 곧바로 검색에 돌입한 신봉선은 “여자친구, 우주소녀, 모모랜드 중 한 명이 확실하다”고 말해 복면 가수를 당황하게 했다. 과연 그녀의 정체는 세 그룹 중 한 멤버가 맞을지 주목된다.

또한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솔로곡으로 재해석한 복면 가수의 무대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사랑 받은 방탄소년단의 노래가 어떤 솔로곡으로 재탄생할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복면 가수들의 솔로 무대와 판정단의 날카로운 추리 행진은 오는 8일 오후 6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