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전설들의 친구들 떴다!…신태용부터 조준호·곽윤기·장성규까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뭉쳐야 찬다’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 전설들의 친구들이 모인다.

오는 8일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서는 감독 안정환이 전설들의 기 살리기 프로젝트를 준비한다. 전설들의 절친한 친구들을 초대해 ‘어쩌다FC’와 대결을 펼친다. 특별 친선전으로 재미는 물론 1승까지 노린다.

뜻밖의 인간관계 테스트가 된 친구 섭외 결과 전(前) 축구 국가대표 감독인 신태용이 첫 번째로 등장한다. 직속 후배인 감독 안정환은 버선발로 뛰쳐나가 그를 맞았다. 이어 ‘특급 좌완 투수’ 봉중근, ‘쇼트트랙 국가대표’ 곽윤기, ‘유도 메달리스트’ 조준호 등이 참석했다.

여기에 최근 활발하게 활동하는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장성규를 비롯해 배우 박준규와 최성원, 코미디언 문세윤, 이탈리아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 전 프로게이머 임요환 등이 총출동했다.

‘뭉쳐야 찬다’의 제작진은 “각기 다른 분야에서 온 친구들이 모여 ‘어쩌다FC’와 팽팽한 축구 경기를 펼친다. 몸풀기로 족구 대결부터 시작한다. 어느 팀이 먼저 우승했을지 기대해달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