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틱 팩토리 “오반 ‘사재기 루머’ 유포자 일부 벌금형” (공식)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오반. / 제공=로맨틱팩토리

가수 오반이 ‘사재기’를 했다는 루머를 양산한 네티즌 일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로맨틱팩토리는 “작년 오반의 앨범과 관련해 ‘사재기 루머’를 양산하는 악성 댓글을 작성한 이들을 상대로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형사고소를 진행, 1년여 간에 걸친 싸움을 끝냈다”며 “이들 중 일부는 벌금형을 선고 받고 일부는 교육 조건부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에 대한 ‘사재기’ 루머가 허위라는 점에 대해 경찰 및 검찰 등 수사기관과 사법부의 인정을 받었다”며 “이제 본사는 더 이상의 해명도 필요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바, 앞으로 본사 아티스트와 본사에 대해서 말도 안되는 루머로 괴롭히는 대상은 누가 되었든 끝까지 싸울 것이며 강경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반은 2017년 싱글 ‘과일’로 데뷔했다. 대중적 인지도가 낮았던 오반은 지난해 가수 숀이 피처링한 노래 ‘스무살이 왜이리 능글맞아’를 발표한 후 음원 차트 40위권에 들며 ‘사재기 의혹’을 받았다. 특히 숀도 ‘사재기 의혹’이 제기된 가수였기에

오반 소속사 로맨틱팩토리입니다.

본사는 작년 오반의 앨범과 관련해 ‘사재기 루머’를 양산하는 악성 댓글을 작성한 이들을 상대로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형사고소를 진행, 1년여 간에 걸친 싸움을 끝냈습니다.

이들 중 일부는 벌금형을 선고 받고 일부는 교육 조건부 기소유예 처분을 받는 등 당사에 대한 ‘사재기’ 루머가 허위라는 점에 대해 경찰 및 검찰 등 수사기관과 사법부의 인정을 받은 바 있습니다.

이제 본사는 더 이상의 해명도 필요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바, 앞으로 본사 아티스트와 본사에 대해서 말도 안되는 루머로 괴롭히는 대상은 누가 되었든 끝까지 싸울 것이며 강경하게 대응해 나갈 것임을 밝입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