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남궁민, 대사 한 줄에 난관 봉착…특단의 조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남궁민.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남궁민이 하와이에서 일하는 남자의 멋짐을 뽐낸다.

6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 남궁민은 진지함이 빛난 드라마 촬영 현장과 서핑까지 도전하는 열정 가득한 일상으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드라마 촬영장에 도착한 남궁민은 생각만큼 외워지지 않는 대사 때문에 애를 먹었다. 한국에서부터 수십 번 연습했던 장면이지만 결국 대사 지옥에 빠지며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연기에 만족하지 못한 남궁민은 대기시간을 이용해 더욱 연습에 매진했다. 대사 연습을 위해 비장의 무기까지 꺼내는 열의를 보였다.

촬영이 진행될수록 남궁민의 매력이 빛을 발했다. 단순히 연기만 하는 게 아니라 카메라 구도나 촬영장의 분위기까지 신경 쓰는 세심함으로 멋진 매력을 한가득 전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촬영을 마친 남궁민은 지친 마음을 달래기 위해 서핑에 도전했다. 진지한 표정으로 수영복과 보드를 갖추고 야심차게 바다로 나섰지만 생각보다 험난한 파도를 마주하게 되면서 예기치 못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연기부터 서핑까지, 종횡무진 하와이를 누비는 남궁민의 일상은 6일 밤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