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유재석 “김영철과 이야기하면 머리 아파”…국민 MC도 질린 수다량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해피투게더4’ 유재석, 김영철, 마흔파이브./ 사진제공=KBS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가 방송된 이후 가장 시끄러운 특집이 찾아온다.

5일 방송되는 ‘해투4’는 김영철, 박성광, 김원효, 박영진, 김지호와 스페셜 MC 허경환이 함께하는 ‘나는 개가수다’ 특집으로 펼쳐진다. 이날 게스트는 모두 개그맨 겸 가수로 활동 중인 ‘개가수’로 시청자들에게 쉴 새 없는 웃음 폭탄을 안겨줄 예정이다.

이날 개가수들의 입담이 폭발한다. 그중 김영철은 국민 MC 유재석까지 질리게 할 정도의 수다쟁이라고. 유재석은 “김영철이 보고 싶어서 전화했다가 이야기를 하면 머리가 아파질 정도”라며 혀를 내둘렀다.

그러나 이런 김영철까지 토할 정도로 만드는 이들이 있었다. 바로 함께 출연한 개가수 마흔파이브가 그 주인공. 허경환, 박성광, 김원효, 박영진, 김지호는 최근 김영철의 라디오 방송을 찾아 마치 야생 같은 토크 전쟁을 보여줬다고 한다. 김영철은 “수다 때문에 토할 정도였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이들은 수다 전쟁을 막기 위한 나름의 규칙을 세웠다. 이에 ‘해투4’ 녹화 사상 최초로 게스트들이 규칙을 선서하는 시간이 펼쳐졌다는 후문. “오디오를 물리지 않는다”로 시작되는 이들의 선서는 무엇일까. 이날 녹화에서는 이 선서가 지켜졌을까.

‘해피투게더4’는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