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강성훈, 팬 기부금 횡령 의혹·아이돌 외모 비하 관련 입 연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섹션TV’ 강성훈./ 사진제공=MBC

가수 강성훈이 자신을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해 이야기 한다.

오늘(5일)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젝스키스 출신의 강성훈과의 단독 인터뷰가 공개된다.

강성훈은 대만 팬미팅 취소, 팬 기부금 횡령 의혹, 아이돌 외모 비하 논란 등 각종 논란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그는 “말로만 해명하기보다는 객관적인 법적 판결 이후 직접 이야기 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앞서 강성훈은 지난해 9월 대만 팬미팅을 일방적으로 취소하며 주최 측에 피소당한 바 있다. 그는 “당시 비자를 발급받지 못해 취소됐다”며 “주최 측이 팬미팅을 기획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지 않았던 것”이라 밝혔다. 이어 티켓 비용을 환불받지 못한 팬들에 대해서는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죄송한 마음을 전했다.

또한 강성훈은 팬 선물 중고 판매 논란에 대해 “스타일리스트가 팬 선물인지 모르고 처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과거 청담동 트럭 사건, 후배 아이돌 외모 비하 논란에 대해서는 “내 제 자신이 너무 실망스럽다” “상처받으신 분들에게 사과드린다”며 실수를 인정했다.

‘섹션TV 연예통신’은 오후 11시 5분 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